'팝'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0.04.05 Donna Lewis - I Love You Always Forever [1996] (1)
  2. 2010.02.20 올드팝의 거장 Simon & Garfunkel - The boxer, The sound of silence
  3. 2010.02.07 IYAZ - Replay (1)
  4. 2009.09.04 Usher - Moving Mountains (Full Phatt Remix)
  5. 2009.06.26 마이클잭슨의 사망.... 아침부터 날벼락...
  6. 2009.05.15 Ciara - Echo
  7. 2009.04.30 Benny Benassi - Every Single Day

오랜만에 옛날 노래를....

원래 알던 노래는 아니고

내가 듣는 Podcast중에 iclub이 있는데 거기에 가끔 Guest DJ로 나오는 Rock-it-Scientist가 제일

좋은 음악을 들려준다.

그런데 그들이 믹싱한 노래들 중에서 이 노래가 나왔는데

도대체 어떤 노랠까 하고 영어 가사를 구글링해서 찾은 노래다.

원곡 자체는 그다지 빠른 비트가 아니었다.

믹싱된 곡에는 많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빠른 비트로 노래가 나와서 원래 빠른 곡인줄

알았는데 그다지 빠른 노래가 아니더라는...

그래도 노래 참 괜찮다.

요즘 노래는 인종에 상관없이 R&B 창법, 흑인창법으로 하도 노래를 불러서

이런 종류의 노래가 오히려 오랜만에 들으니 좋다는





Donna Lewis - I Love You Always Forever
Uploaded by hushhush112. - Explore more music video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ik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희미한 달빛이 샘물 위에 떠있으면,나는 너를 생각한다.

    2013.07.10 17:01


올드팝에 한번이라도 관심을 가졌었던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이름

Simon & Garfunkel, 사이먼 앤 가펑클 이다.

폴 사이먼은 앞서 포스팅한 we are the world 에도 참여 했었다.


둘이 만들어내는 화음은 아름다운 기타 선율과함께 어울려 최고의 음악을 만들어 냈다.

세월이 지났어도 눈을 감고 들어보면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지는 노래이다.

먼저 The boxer


The boxer

I am just a poor boy though my story's seldom told
I have squandered my resistance for a pocketful of mumbles,
Such are promises, all lies and jest,
Still a man hears what he wants to hear
And disregards the rest, hmmmm

When I left my home and my family, I's no more than a boy
In the company of strangers
In the quiet of the railway station, runnin' scared, laying low,
Seeking out the poorer quarters, where the ragged people go,
Looking for the places only they would know.

Li la li...

Asking only workman's wages, I come lookin' for a job,
But I get no offers,
Just a come-on from the whores on 7th Avenue.
I do declare, there were times when I was so lonesome
I took some comfort there.

La la la...
Li la li...

And I'm laying out my winter clothes and wishing I was gone,
goin' home
Where the New York City winters aren't bleedin' me, leadin' me,
goin' home.

In the clearing stands a boxer, and a fighter by his trade
And he carries the reminders of every glove that laid him dow
   
   

The sound of silence

Hello darkness, my old friend,
I've come to talk with you again,
Because a vision softly creeping,
Left its seeds while I was sleeping,
And the vision that was planted in my brain
Still remains
Within the sound of silence.

In restless dreams I walked alone
Narrow streets of cobblestone,
'Neath the halo of a street lamp,
I turned my collar to the cold and damp
When my eyes were stabbed by the flash of
a neon light
That split the night
And touched the sound of silence.

And in the naked light I saw
Ten thousand people, maybe more.
People talking without speaking,
People hearing without listening,
People writing songs that voices never share
And no one deared
Disturb the sound of silence.

'Fools' said I,'You do not know
Silence like a cancer grows.
Hear my words that I might teach you,
Take my arms that I might reach you.'
But my words like silent raindrops fell,
And echoed
In the wells of silence

And the people bowed and prayed
To the neon god they made.
And the sign flashed out its warning,
In the words that it was forming.
And the signs said, The words of the prophets
are written on the subway walls
And tenement halls.
And whisper'd in the sounds of silence.
   

둘의 화음이 환상적이고 아름답지만.....



위 영상은 2003년에 했던 둘의 라이브 영상인데
둘의 화음이 예전처럼 잘 섞인다는 느낌보다는 약간 따로 논다는 느낌이 들어 아쉽다.


라고 생각하던 중

2009년영상에서....

 The boxer의 화음이 잘 맞음을 볼수 있다...

역시... 아직 죽지 않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IYAZ - Replay

聯想音樂 2010. 2. 7. 03:28


노래가 뜬 지는 한참 되었는데
포스팅이 너무 늦었다...

게으름 때문에...



 
IYAZ - Replay

Shawty's like a melody in my head 
That I can't keep out 
Got me singin' like 
Na na na na everyday 
It's like my iPod stuck on replay, replay-ay-ay-ay (2x) 

Remember the first time we met 
You was at the mall wit yo friend 
I was scared to approach ya 
But then you came closer 
Hopin' you would give me a chance 

Who would have ever knew 
That we would ever be more than friends 
We're real worldwide, breakin all the rules 
She like a song played again and again 

That girl, like somethin off a poster 
That girl, is a dime they say 
That girl, is a gun to my holster 
She's runnin through my mind all day, ay 

Shawty's like a melody in my head 
That I can't keep out 
Got me singin' like 
Na na na na everyday 
It's like my iPod stuck on replay, replay-ay-ay-ay (2x) 

See you been all around the globe 
Not once did you leave my mind 
We talk on the phone, from night til the morn 
Girl you really change my life 
Doin things I never do 
I'm in the kitchin cookin things she likes 

We're real worldwide, breakin all the rules 
Someday I wanna make you my wife 
That girl, like somethin off a poster 
That girl, is a dime they say 
That girl, is the gun to my holster 
She's runnin through my mind all day, ay 

Shawty's like a melody in my head 
That I can't keep out 
Got me singin' like 
Na na na na everyday 
It's like my iPod stuck on replay, replay-ay-ay-ay (2x) 

I can be your melody 
A girl that could write you a symphony 
The one that could fill your fantasies 
So come baby girl let's sing with me 
Ay, I can be your melody 
A girl that could write you a symphony 
The one that could fill your fantasies 
So come baby girl let's sing with me 

Ay,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Shawty got me singin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a 
Now she got me singin 

Shawty's like a melody in my head 
That I can't keep out 
Got me singin' like 
Na na na na everyday 
It's like my iPod stuck on replay, replay-ay-ay-ay (2x)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경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 나 이거 퍼 갔다 ㅎㅎㅎ

    2010.07.07 01:29



그저 그랬던 Moving mountains라는 노래를
최고의 노래로 만들어준 리믹스

이제 들을만 하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 무슨 날벼락 같은 소식인가...

마이클잭슨의 사망소식이라니...

팝의 황제, 많은 이들의 절대적 우상인 그가....



cnn 홈페이지를 들어가자마자 Breaking News로 대서특필 하고있는 뉴스이다.

솔직히 한국 기사 보고 이자식들이 또 번역을 잘못하거나 그랬기를 바랬다.

또 무슨 낚시기사에 낚여지거나....

하.......................

그런데 여기 들어가서 확인해 보니 진짜라는게 느껴졌다.


중학교때부터 홈페이지 제작하는 시간이 있으면 나의 개인 홈페이지의 주제는 항상 마이클잭슨이었다.

하드 용량 절반이상을 차지한게 마이클잭슨의 공연 영상들과 뮤직비디오, 사진이었다.

나에게 그의 문워크와 lean은 춤에대한 막연한 동경을 만들었고  중학교 한 교실 전신거울 앞에서

문워크를 연습하게 하게 만들었다.

성형중독이네 아동성추행이네 뭐네 해서 요 몇년 계속 안좋은 소리만 들렸다.

아무리 언론과 사람들이 뭐라고 한다고해도 그가 팝의 역사에 공헌한 바는 누구도 부인할수 없다.

일요일 아침에 듣는 Black or White와 The way you make me feel은 그토록 기분좋을수가 없었다.

아.............

그가 앞으로 낼 음반들이 대 히트를 할것이라는 보상도 없고 그가 과거의 음악들로 앞으로도

먹고 살 것이라는게 거의 확실해 보였지만 그래도 하나의 상징처럼 되어버린 사람의 죽음은

아침부터 듣기에는 너무도 충격적인 소식이다...


오랜만에 들어가본 마이클잭슨의 공식홈페이지는 언제부터 그랬는지 모르지만

어떠한 링크도 없는 그의 사진 하나만이 나를 반기고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Ciara - Echo

聯想音樂 2009. 5. 15. 17:49

Ciara 1,2 step 이후에

오랜만에 신나는 노래 하나

Fantasy ride라는 앨범에 수록된 Echo란 곡이다.

앨범이 나온지 얼마 안되서 그런가...

그래서 아는 사람도 그렇게 많지는 않은듯

아 정말 좋다.

춤추기 좋은노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험과 과제의 압박으로 포스팅을 2주가 넘도록 못했다.

바로 정부까는 이야기나 너무 시사적인 이야기는 머리아프니까

그리고 아직 4시간 이내에 제출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으므로....

음악으로 포스팅을~ -_-


오늘은 Benny Benassi의 음악을 들어볼까 한다.

내 아이팟에 엄청 오래 잠복해 계신 분이다.

나의 음악편력에 의해 일방적으로 넘김을 당하셨던 분인데

어느날 넘기는 것도 귀찮아서 듣고있는게

귀에 착 감기는 음악

바로 Benny Benassi의 음악이었다.

노래 제목은 Every Single Day.

Bob Sinclair때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보컬만 보고 Benny Benassi가 여자겠거니...

라고 했으나...

네이년에 찾아보니...


이렇게 생기신 남자분이었다....

흠....

역시 피쳐링이 들어가있던거였군..

Benny Benassi도 DJ였다.

테크노 음악이 이렇게 착착 감기다니...

모두 한번 들어보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196,763 / Today : 6 / Yesterday : 11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