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에 해당되는 글 8건

  1. 2014.03.04 Benny hill Theme
  2. 2010.04.23 Kyrgyzstan Bouncing Syndrome
  3. 2010.02.20 올드팝의 거장 Simon & Garfunkel - The boxer, The sound of silence
  4. 2010.01.11 Sambomaster- 光のロック(빛의 락, 히카리노로쿠)
  5. 2009.09.04 Usher - Moving Mountains (Full Phatt Remix)
  6. 2009.09.04 Let me think about it - Ida corr VS Fedde le grand
  7. 2009.04.30 Benny Benassi - Every Single Day
  8. 2009.02.07 Amy Winehouse - Rehab

Benny hill Theme

聯想音樂 2014. 3. 4. 23:53

Benny hill 을 아는가?




사실 나도 잘 몰랐다.

Youtube에서 bennyhill show 영상 찾아보고 어떤 내용인지는 대충 알게되었다.


사실 베니힐 쇼를 보지 않고 이 Bennyhill 의 테마(Theme)음악만 들어도 어떤 장르인지는 다들 예측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


케이블에서 나오는 퍼니 홈비디오 같은 영상에 자주 나오는 음악이므로 많이들 들어봤을듯





10명중 8, 9명은 들어봤을 음악이라고 확신한다.

뽀너스로 베니힐 쇼의 일부영상이 Youtube에 있어 올린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고의 일렉트로니카 DJ와 최고의 음악

음악을 듣는순간 너도 모르게 너의 발은 전력질주 준비를 하고있다.




.....는 훼이크 ㅋㅋㅋㅋㅋㅋ

아 나도 낚였어 ㅋㅋㅋㅋ

진짠줄 알고 깜짝 놀랬네 ㅋㅋㅋ

Kyrgyzstan Bouncing Syndrome 줄여서 KBS ㅋㅋ

역시 디씨는 능력자 천국


출처는 디씨 인사이드

http://gall.dcinside.com/list.php?id=hit&no=959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드팝에 한번이라도 관심을 가졌었던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들어보았을 이름

Simon & Garfunkel, 사이먼 앤 가펑클 이다.

폴 사이먼은 앞서 포스팅한 we are the world 에도 참여 했었다.


둘이 만들어내는 화음은 아름다운 기타 선율과함께 어울려 최고의 음악을 만들어 냈다.

세월이 지났어도 눈을 감고 들어보면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지는 노래이다.

먼저 The boxer


The boxer

I am just a poor boy though my story's seldom told
I have squandered my resistance for a pocketful of mumbles,
Such are promises, all lies and jest,
Still a man hears what he wants to hear
And disregards the rest, hmmmm

When I left my home and my family, I's no more than a boy
In the company of strangers
In the quiet of the railway station, runnin' scared, laying low,
Seeking out the poorer quarters, where the ragged people go,
Looking for the places only they would know.

Li la li...

Asking only workman's wages, I come lookin' for a job,
But I get no offers,
Just a come-on from the whores on 7th Avenue.
I do declare, there were times when I was so lonesome
I took some comfort there.

La la la...
Li la li...

And I'm laying out my winter clothes and wishing I was gone,
goin' home
Where the New York City winters aren't bleedin' me, leadin' me,
goin' home.

In the clearing stands a boxer, and a fighter by his trade
And he carries the reminders of every glove that laid him dow
   
   

The sound of silence

Hello darkness, my old friend,
I've come to talk with you again,
Because a vision softly creeping,
Left its seeds while I was sleeping,
And the vision that was planted in my brain
Still remains
Within the sound of silence.

In restless dreams I walked alone
Narrow streets of cobblestone,
'Neath the halo of a street lamp,
I turned my collar to the cold and damp
When my eyes were stabbed by the flash of
a neon light
That split the night
And touched the sound of silence.

And in the naked light I saw
Ten thousand people, maybe more.
People talking without speaking,
People hearing without listening,
People writing songs that voices never share
And no one deared
Disturb the sound of silence.

'Fools' said I,'You do not know
Silence like a cancer grows.
Hear my words that I might teach you,
Take my arms that I might reach you.'
But my words like silent raindrops fell,
And echoed
In the wells of silence

And the people bowed and prayed
To the neon god they made.
And the sign flashed out its warning,
In the words that it was forming.
And the signs said, The words of the prophets
are written on the subway walls
And tenement halls.
And whisper'd in the sounds of silence.
   

둘의 화음이 환상적이고 아름답지만.....



위 영상은 2003년에 했던 둘의 라이브 영상인데
둘의 화음이 예전처럼 잘 섞인다는 느낌보다는 약간 따로 논다는 느낌이 들어 아쉽다.


라고 생각하던 중

2009년영상에서....

 The boxer의 화음이 잘 맞음을 볼수 있다...

역시... 아직 죽지 않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리치 2기 극장판 OST인 Sambomaster의 빛의 락이라는 노래이다.

삼보마스터의 목소리를 들어보면 알겠지만

보컬이 얼굴과 굉장히 어울리지 않는 보이스를 가지고있다.

노래도 엄청 좋고

여담이지만 런던하츠를 보다보면 여자게닌인 콘도 하루나를 남자를 닮았다고 놀리는 부분이 자주

나오는데 카도노 타쿠조라는 배우 외에 가끔씩 삼보마스터를 닮았다고 하는 부분이 나온다.

삼보마스터의 보컬인 山口隆와 정말 닮았기 때문인데

위 사진의 인물이 콘도 하루나

위 사진이 보컬인 山口隆(야마구치 다카시)이다.

닮긴 닮았다... ㅋ

그리고 콘도 하루나가 항상 삼보마스터를 흉내낼때 저렇게 해금도 아니고 첼로도 아닌 모양으로

기타를 잡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그게 다카시가 기타를 잡는 특이한 모습이기 때문이다.

뮤직비디오를 보다보면 알겠지만 기타를 저렇게 잡는다.


이렇게....

어찌되었던

뮤직비디오 감상



作詞:山口隆 作曲:山口隆

かけちがえたボタンだけ外しても 僕等は何にも変わらないだろ?
僕等はずっとここで夢だけを見て 何もしないほどドジじゃないのさ

今まで無くしたモノと これから君が見るもの
すべて取りかえたならば 変われるのかな 変われるのかな

今まで君が泣いた事 はにかんだ言葉で話してよ
真っ黒な心のヤミをぬぐい去ってく
いつかの僕は捨てたいの あなたの事抱きしめてたいの
欲望はこの静脈を流れ出していく

砂漠の中で夢だけ見ていても 奴等のズルさは見抜けないだろ?
僕等はずっとここで涙を流し 自分を責める程弱かないのさ

今まで君が聞いたもの 思い出のあの歌なんかを
朝まで歌えたならば 許せるのかな 許せるのかな

今から僕は歌うから かじかんだ心は溶かしてよ
真っ黒な震える夜は ぬぐい去ってく
僕等の夜は汚れたら 誰の事も信じられないの
欲望はこの静寂を破り出して行く

少年少女!! 青春爆走!! 君の事だけ考えさせておくれ!

今まで君が泣いた事 はにかんだ言葉で話してよ
真っ黒な心のヤミを白に染めてく
いつかは死ぬと決まっても あなたの事忘れられないの
欲望がこの静脈を崩れ落ちていく

崩れ落ちていく 涙を流す 朝まで踊る 恋をしていく


작사작곡 모두 다카시가 했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저 그랬던 Moving mountains라는 노래를
최고의 노래로 만들어준 리믹스

이제 들을만 하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새 한참 중독된 노래

뮤비가 엄허나 야해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험과 과제의 압박으로 포스팅을 2주가 넘도록 못했다.

바로 정부까는 이야기나 너무 시사적인 이야기는 머리아프니까

그리고 아직 4시간 이내에 제출해야 하는 과제가 남아있으므로....

음악으로 포스팅을~ -_-


오늘은 Benny Benassi의 음악을 들어볼까 한다.

내 아이팟에 엄청 오래 잠복해 계신 분이다.

나의 음악편력에 의해 일방적으로 넘김을 당하셨던 분인데

어느날 넘기는 것도 귀찮아서 듣고있는게

귀에 착 감기는 음악

바로 Benny Benassi의 음악이었다.

노래 제목은 Every Single Day.

Bob Sinclair때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보컬만 보고 Benny Benassi가 여자겠거니...

라고 했으나...

네이년에 찾아보니...


이렇게 생기신 남자분이었다....

흠....

역시 피쳐링이 들어가있던거였군..

Benny Benassi도 DJ였다.

테크노 음악이 이렇게 착착 감기다니...

모두 한번 들어보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터넷에 사진 올라올때마다 한번씩 웃게 해주는 Amy Winehouse.

처음에 티비에서 보고 목소리가 완전 특이한... 완전 매력적인 목소리를 가진 가수라고 생각했었다.

생긴것과 그녀의 기행들과는 다르게 목소리하나는 일품인 에이미 와인하우스

그중 최고라 생각되는 이곡 Rehab.

Rehab는 Rehabilitation(스펠링 이거맞나?) 의 약자이다.
재활원인가 뭐 그거...


매력적인 목소리가 돋보이는 노래 Rehab

가사를 보면 그녀의 생활에 대해 써놓은거 같다.
알콜중독에 마약도 하는 그녀를 사람들이 재활원에 보내려 하지만 그녀는 안가겠다고..

뭐 아무튼 그딴 가사다

해석은 숙제다.



[##_Jukebox|mk1.mp3|Amy Whinehouse Ft. Jay-z-Rehab (Remix).mp3|autoplay=0 visible=1 color=black|_##]

They tried to make me go to rehab
I said no, no, no.
Yes I been black, but when I come back
You wont know, know, know.
I ain’t got the time
And if my daddy thinks im fine
He’s tried to make me go to rehab
I wont go, go, go.

I’d rather be at home with ray
I ain’t got 70 days
Cos there’s nothing, nothing you can teach me
That I can′t learn from Mr. Hathaway
Didn’t get a lot in class
But I know it don’t come in a shot glass

They’re tryin to make me go to rehab
I said no, no, no
Yes I been black, but when I come back
You wont know, know, know.
I aint got the time,
And if my Daddy thinks im fine,
He’s tried to make me go to rehab,
I wont go, go, go.

The man said, why you think you here?
I said, I got no idea
Im gonna, im gonna loose my baby
So I always keep a bottle near

Said, I just think you’re depressed
Kiss me, yeah baby
And go rest

I’m tryin to make me go to rehab
I said no, no, no
Yes I been black, but when I come back
You wont know, know, know

I don’t ever wanna drink again
I just, ooo, I just need a friend
Im not gonna spend 10 weeks
Have everyone think im on the mend

It’s not just my pride
It’s just til these tears have dried

They’re tryin to make me go to rehab
I said no, no, no
Yes I been black, but when I come back,
You wont know, know, know
I aint got the time,
And if my daddy thinks im fine
He’s trying to make me go to rehab
I wont go, go, g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196,763 / Today : 6 / Yesterday : 11
get rsstistory!